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유승민이 찬물 확 뿌리며 한 말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유승민이 찬물 확 뿌리며 한 말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는 17일 페이스북에서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 대통령의 생각, 말, 태도가 문제다.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라며 “그런데 대통령이 현 상황을 정말 심각하게 생각하고 모든 걸 바꿀 각오가 돼 있는지, 오늘 기자회견으로는 도무지 알 수가 없다”라고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아 이날 연 기자회견을 겨냥했다.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의 인사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주변의 무능하고 아부만 하는 인사들부터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 영혼 없는 관료, 캠프 출신 교수들로는 나라가 잘될 수 없다.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둬야 한다.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서 친인척과 대통령실 사람들의 부정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여당의 관계도 혁신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여당은 잘못된 국정의 거수기가 아니라 국정의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 그러려면 견제와 협력의 당정관계로 당도, 대통령도 바뀌어야 한다”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돌이켜보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때부터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라면서 “경제에도 안보에도 ‘퍼펙트 스톰’이 몰려오는데 인수위는 이러한 상황 인식도, 새로운 국정철학도 없이 관료들이 적당히 써주는 것을 한가하게 짜깁기나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윤 대통령 임기는) 100일이 지났고 1725일이 남았다”라면서 “지금부터 시작이라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기 바란다. 경제와 안보를 튼튼히 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을 해나간다면 국민은 다시 지지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https://www.wikitree.co.kr/articles/781311